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중사랑교회 중국동포 ‘통기타’ 학습반을 찾아서

"나도 뭔가 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해요"

동포세계신문 김경록 기자 | 2019.01.28. 23:25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중사랑교회 통기타학습반에서 기타를 배우고 있는 동포들

 한중사랑교회는 2016년부터 매주 토요일 저녁 시간마다 통기타학습반을 운영하고 있다. 교회에서 무료로 실시해 주는 인기있는 학습반이다. 지난 1월 26일 저녁 8시 늦은 시간 이곳을 찾아보았다.
 모임을 가질 때마다 10명 정도 모인다고 한다. 이 날은 50대 남자 한 분에 여성 8명이 모였다. 기타학습에 여성들의 관심이 많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연령층이 대부분 50대 중후반이다. 식당일, 가정부, 건설현장 일을 다니면서 주말이면 통기타를 매고 교회로 오는 것이다. 어떻게 해서 기타를 배울 생각을 하게 되었는지 들어보았다.

일일이 개인지도를 해주고 있는 임세정 목사님


“중국어로 찬양인도를 하고 싶어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최승호(55세)씨,
“50이 넘어서 기타를 배운다는 것 쉽지 않죠. 그러나 평일 일하고 와서 주말에 교회에 와서 기타를 2년 넘게 배우고 있는데요, 뭔가를 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좋아요.” 최금숙씨(50대),
“어릴 때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어요, 그러나 기회가 안되고 조건도 안되었죠. 지금 가정부일을 하면서 4개월 째 기타를 배우고 있는데 목사님이 너무 잘 가르쳐 주세요.” 한성순 씨
“저는 3주째 되고 있는데, 인천에서 1시간 반 걸려서 와요. 어릴 때 못배워서 너무 배우고 싶어서 아기를 임신한 상태인데도 빠지지 않고 오고 있죠.” 이선화 씨(30대)



“기타를 친다니까 남편도 아주 좋아해요. 기타를 1년 동안 안 빠지고 꾸준히 배우면 200만원짜리 기타를 사주겠다고 해서 더욱 열심히 배워요(웃음). 청년들도 많이 배웠으면 좋겠어요.” 박별 (30대)

 2017년부터 기타학습반을 지도하고 있는 임세정 목사는 “배우겠다는 열정이 대단하다. 거친 일을 하여 세월의 흔적이 있는 손으로 기타를 치는 것을 보면 절로 감동을 느낀다.”며 늦은 나이 임에도 기타학습에 열중하는 중국동포들의 모습을 보며 느낀 소회를 말한다. "한 달에 한 곡 정도씩은 기타를 칠 수 있도록 열심히 가르치고 어디를가든 찬양 인도자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주며 말한다. 






동포세계신문 후원 독자가 되어주세요[후원독자안내]

☞ 동포세계신문이 직접 운영하는 중국동포 커뮤니티 
특별광고 
 
동포세계신문 김경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코리아타운 사람들」북파티 도...
2
중국동포에게 한글이름 병기된 ...
3
고려인마을로 부상하는 인천 ’...
4
다문화집거지 연구 “한국에서 ...
5
코리아타운 사람들 출판 기념 북...
6
글로벌⦁다문화 시대, 경기도를 ...
7
'사통팔달' 수원팔달구, 중국동...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