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중사랑교회 한중선교대학 제15기 제자반 졸업식

2월 22일 중국동포 43명 “예수님 제자처럼 살래요” 수료식 가져

동포세계신문 김경록 기자 | 2019.02.24. 21:15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 맨 앞줄: 임세정 목사, 서영희 담임목사, 이상부 장로, 박명기 목사, 남승명 전도사, 배태숙 전도사, 졸업생들이 준비한 감사의 꽃다발을 받고 함께 졸업기념 단체사진을 남겼다.  

한 사람의 새 신자가 한 사람의 선교사로 양육되고 파송되는 교회를 표어로 삼고 사역을 펼쳐온 한중사랑교회(담임목사 서영희)224일 한중선교대학 제15기 제자반 졸업식을 가졌다. 올해 졸업자 수는 43. 제자반은 매주 일요일 1년 동안 2학기 과정으로 체계적인 성경공부를 하고 더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의 12제자처럼 제자훈련을 받는 심화과정이다. 5회 이상 불출석 할 경우 수료증서를 받을 수 없고 중간고사, 기말고사 시험에도 통과해야만 한다.
대부분 2004년도 8명의 제자반 수료자 1기 배출을 시작으로 매년 실시해 와 - 210, 324, 426, 526, 633, 745, 860, 960, 1069, 1155, 1242, 1351, 1449, 1543- 지난 15년 동안 총 601명의 제자반 졸업생을 배출했다.
교인의 절대 다수가 중국동포들인 한중사랑교회에서 600명이 넘는 제자반 졸업자를 배출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제자반 수료자 중에는 숱한 사연들이 있다. 무엇보다 평탄하지 않은 상황 속에서 수료증을 받은 사람들이 있어 감동을 준다. 2415기 졸업식 행사에서 수료증을 받은 김미주 씨는 20183월 제자반 등록을 하고나서 암 진단을 받는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항암 방사선 치료를 받아가며 1년 과정을 무사히 수료했다면서 감사의 소감을 밝혔다. 어릴 적부터 소아마비를 앓고 휠체어 생활을 해온 권영애 씨는 제자반에 두 번 도전해 이번에 수료증을 받게 된 사연을 전했다. 지체장애인이기 때문에 누군가의 도움 없이 교회를 다닐 수 없는 상황이지만 교우들의 도움으로 올해에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빠지지 않고 성경공부에 임해 제자반을 수료하게 되었다며 자신보다 도움의 손길을 준 교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올해 제자반 수료증을 받은 사람: 김향화, 박지훈, 초묘묘, 권홍해, 김순애, 최채련, 오해옥, 이금녀, 김만용, 김대성, 남영해, 안순자, 서동욱, 김수옥, 정순금, 엄룡해, 김성희, 권영해, 이순희, 김순희, 류영건, 배운남, 김일준, 배성복, 문은준, 차용실, 신순애, 남봉녀, 최미자, 백옥분, 남어금, 조미란, 김지화, 이성육, 박예봉, 김미주, 김송미, 김영순, 남춘연, 황금봉, 엄장복, 허옥금, 김규숙 (43)
동포세계신문 김경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연변예술인의 추억의 거리 '애단...
2
재한 중국동포단체들, 더불어민...
3
고려인마을로 부상하는 인천 ’...
4
중국동포에게 한글이름 병기된 ...
5
한국에 체류하는 중국동포 "나의...
6
'사통팔달' 수원팔달구, 중국동...
7
박봉수 인천고려인문화원 원장.....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