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홍콩사태, 어떻게 봐야 할까? ...한중 지성인들 홍콩사태 장기화에 우려 표시

“홍콩의 안정은 한반도평화발전의 불가결 요인”

동포세계신문 김충정 기자 | 2019.09.25. 21:29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작금의 홍콩사태와 관련하여 한국사회의 반응도 뜨겁다.
 
한국 내의 수많은 사안들이 화제로 떠오르는 와중에도 홍콩의 사태발전이 흔히 주목을 받는다. 그만큼 홍콩의 정세가 한국인들의 안중에서도 중요한 의제로 되는 것은 한반도 특히 한국의 국익과 국민들의 이해관계와 직결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아진다.
 
<동포세계신문> 회의실에서는 일전에 한국과 중국의 교수 학자 전문가 10여명이 참가한 간담회가 거행되였다. 주제는 홍콩현안에 대한 것으로서 홍콩사태, 어떻게 봐야 할까?”였다.
진행을 맡은 동포세계신문 대표 김용필 편집국장은 지금까지 16주째 100여일간 중국 홍콩에서 발생한 전례 없는 대규모 시위사태로 전 세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면서 홍콩사태는 한반도 상황과도 알게 모르게 연계되어 있는 부분도 있고 또 한국에 계신 중국동포들도 많이 있어 무관심할 수 없는 문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에 본지는 한국과 재한조선족 지성인들을 청하여 홍콩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 지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져보게 되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앞서 한국 방송에 보도된 홍콩사태를 먼저 시청하고 이어 중국 연변일보 논설위원(중한삼강포럼 공동대표) 장경률 선생으로부터 홍콩의 근대사와 당면의 사태가 발생하게 된 역사적 원인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가졌다. 장경률 논설위원은 홍콩사태가 반드시 시급한 시일 내에 원만한 해결을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한중미래재단 이사장 정인갑 전 칭화대 교수는 이어서 이번 홍콩사태가 발생하게 된 사회적 배경과 원인을 더 심층적으로 깊이있게 분석해 들려주고 홍콩사태를 바라보는 중국 현지인들의 생각이 어떤지 들려주어 관심을 끌었다.
 
홍콩사태는 지난 6월 홍콩 정부가 제기한 '범죄인 인도법'이 도화선이 되었다. 중국 송환법'을 강행하려 하자 이에 홍콩 시민 100만 명이 거리로 나와 반대하며 시위를 지속하고 있다. 한편 시위가 점차 폭력시위로 격화되는 양상을 띠면서 중국 현지인들도 홍콩사태에 대해 우려하는 여론이 일면서 중국으로 범죄인도 송환법의 필요성에 찬성하는 분위기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중국 현지 분위기를 정교수는 전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시민 시위가 갈수록 폭력화 되어가고 있는 점을 우려하면서 지난 94일 결국 범죄인도송환법 철폐를 선언하였다. 하지만 홍콩시위대는 이것에 만족하지 않고 직선제 등을 요구하며 16주째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중국언론들은 홍콩사태가 갈수록 폭력적으로 변질되어가고 있다면서 우려를 표하고 이번 시위가 홍콩 전반에 악영향을 끼치면서 사회질서가 무너지고 홍콩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정 교수는 홍콩의 범죄인도송환법은 중국을 배제하고 있어 중국본토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홍콩으로 도망간 사람을 송환할 수 없게 해 홍콩이 범죄인 도피 장소로 악용되는 사례도 적지 않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서 한국언론은 별로 주목하지 않고 있는 것같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간담회에 참석자 중에는 이번 홍콩사태는 도를 넘어서 폭력사태로 변질되어 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것은 중국 나아가서는 동북아의 주변국들에도 그 악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고 말하고, 또 어떤 참석자는 한국 주류사회와 홍콩을 사랑하는 지구촌의 모든 사람들은 홍콩사회가 하루빨리 폭력이 중지되기를 희망하며 동방의 진주가 어서 빨리 평화를 되찾아 안정 번영할 것을 두 손 모아 기도한다고 말하기도 하였다.
 
기자는 간담회 참가자들 외에도 사회 상의 적지 않은 중국동포 지인들에게 홍콩사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의견을 들어보았다. 중국동포들은 대체로 홍콩사태에 대해서 한결같이 밑도 끝도 없는 폭력시위로 변질되어 가고 있어 홍콩을 철저히 망가뜨리고 있는 것같다는 안ㅌ타까움을 드러내었다. 그러면서 홍콩 사회가 하루속히 정치분쟁에서 벗어나 모든 정력을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에 주력하게 되기만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홍콩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Hong Kong Extradition Law ]
홍콩 지역에 있는 범죄 용의자를 범죄인 인도협정을 체결한 국가에 인도할 수 있게 하는 법안.
홍콩은 20여개 국가와 범죄인 인도협정을 체결한 상태이며 중국과 대만 마카오 등의 국가와는 이를 체결하지 않았다.
홍콩시민들은 이 법안 개정안에 협정대상국 중국이 포함되어 있고 중국이 현 체제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정치범으로 몰아서 제거하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할 수 있다며 반대 하고 있다.
중국은 이에 대해 정치범에 대해서는 인도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입법예고에 반발한 홍콩시민들은 6월초 100만명 운집 반대시위를 시작으로 9월초까지 88일간의 투쟁을 벌였다.
201994일 항콩정부가 이 개정안의 완전한 폐지를 선언하면서 3개월 가까이 진행된 홍콩 시민들의 반()정부·반중국 시위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됐다.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관련 사태 추이
 
79일 송환법 폐기선언
721일 친중성향 시위대가 시민들에게 무차별 폭행테러 사건 발생하자 시민들 백색테러 항의 시위 돌입
811일 경찰 강경진압 40명 부상 1명 실명위기
818:170만명 평화로운 우산 시위
828:시위대와 경찰의 격렬한 충돌 재연
92: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3() 투쟁'이 전개돼 홍콩의 중고등학생과 대학생, 노동계마저 송환법 반대 투쟁에 동참
9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개정안 완전한 폐지 선언

동포세계신문 김충정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부천탐방종합] “문학창의도시 ...
2
중국동포 한마음연합총회 2019체...
3
고려인마을로 부상하는 인천 ’...
4
[사고]동포세계신문 제391호가 ...
5
재한 중국동포단체들, 더불어민...
6
[여기는 한국동포타운] 추석맞이...
7
사회통합프로그램 제6차 사전평...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