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귀화자 62년 만에 20만 명 돌파’국적증서 수여식 개최

태국 출신 교수(한양대학교 영문학과) 등 15명 국적 취득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 2019.11.26. 19:47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법무부 제공

법무부는 2019. 11. 20.() 11:00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20만 번째 귀화자 챔사이통 크리스다한양대학교 교수 등 15명을 대상으로 국적증서 수여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출신 국가별로는 우즈벡(5), 아르메니아(4), 미국(1), 태국(1), 몽골(1), 대만(1), 러시아(1), 중국(1)이다. 이 날 행사에는 2011년에 10만 번째로 국적을 취득한 로이 알록 꾸마르부산국제교류재단 사무총장이 참석하여 한국국적을 먼저 취득한 선배로서 후배 귀화자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는 시간도 가졌다.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최초 귀화자는 ’57. 2. 8. 대만적을 가지고 있던 손일승 씨, 이후 2000년까지 연평균 귀화자는 33명에 불과했으나 2000년대부터 국제결혼 증가 등 인적교류가 활발해지고 체류외국인이 증가함에 따라 2011. 110만 명을 돌파했으며, 최근 10년간 연평균 약 11천명이 한국국적을 취득하였다. (전체 귀화자 20만 명 중 2000년 이후 귀화자 비율이 99.3%, 최근 10년간 귀화자 비율은 58.4%)

@법무부 제공,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이 20만번째 귀화자챔사이통 크리스다 교수에게 국적증서를 전달하였다.

이 날 국적증서를 수여받은 귀화자들은 미국 휴스턴대학 영문과 교수로 근무하다 7년 전 한국에 정착해 한양대 교수로 재직하며 법정언어 분야의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은 태국 출신챔사이통 크리스다 교수, 항일독립운동가(김중규선생, ’90.애족장) 후손 중국 출신 정명월 씨, 서울대학교대학원을 졸업하고 국내 유수 기업에서 8년째 근무 중인 우즈베키스탄 출신이오네소브 비탈리 씨등이다.

대표자 소감 발표에서 챔사이통 크리스다 교수우연한 기회에 한국에 왔지만 살아보니 한국 사람들과 한국문화가 정말 좋았고, 한국에서 학자로서 많은 성과도 올릴 수 있었다면서, “저의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아 국적을 취득한 만큼 앞으로 대한민국의 학문 발전과 후학양성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말하였다.
이오네소브 비탈리 씨올해로 한국생활 11년차로 마음속으로는 오래전부터 한국시민이라 생각하고 행동해왔지만 이제는 공식적으로 한국 국민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기쁘면서도 책임감의 무게를 느낀다면서, “오늘 의미 있는 행사에 초대받아 매우 영광스럽고, 믿어주신 만큼 앞으로 모범이 되는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오수 법무부장관 직무대행은 이날 행사에서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의 대독을 통하여 대한민국 국민이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축하하며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된 만큼 한국인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대한민국의 헌법과 법률이 보장하는 권리를 누림과 동시에 국민으로서 의무와 책임도 다하여야 함을 잊지 않기를 당부드린다면서 여러분들이 대한민국에서 각자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대한민국이 지지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해란강의 여령들- 그 70년의 여...
2
[종합]한국에서 아시아를 찾다 "...
3
[최종엽 칼럼] 중국동포 그들은 ...
4
[기획탐방] 경주시 성건동 고려...
5
건설업취업교육 변경안내 등 외...
6
C-3-8 중국국적동포, 조기적응프...
7
(사)글로벌드림다문화연구소 안...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