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해란강의 여령들- 그 70년의 여정" 중국연변가무단 내한공연

12월18일 19:30 추계예술대 콘서트홀에서 개최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 2019.12.04. 22:30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73년의 역사를 가진 대표적인 동포예술단체이자 중국 100대 예술단체 중 하나인 국립연변가무단의 내한공연이 오는 121819:30 추계예술대 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해란강의 여령들- 70년의 여정>이란 제목으로 이번에 열리는 특별공연은 연변가무단의 무용단원들이주 시기 고향을 기억하기 위해 전승된 민간민속전통춤과 항일혁명투쟁 시기에 생겨난 항일무용 그리고 북측으로부터 전습된 조선무용의 기초 위에서 한국의 전통춤과 중국 소수민족무용의 장점을 수용해 발전하고 있는 재중 조선민족무용의 정수를 친견할 수 있는 드문 기회이다. 재중 조선민족무용의 단독 공연은 국내 최초이다.
 
연변가무단은 230여 명의 정단원을 가진 국립 종합예술단체로서 중국내 조선민족예술을 대표하는 창작기지이자 거점단체로서, 56개 소수민족 중 최고의 예술단체로서도 유명하다. 국가 지정 1급 예술가들 다수가 활동 중인 연변가무단은 교향악단, 성악부, 무용부, 연극부, 창작실, 무대기술부 등을 두고 있다.
이번 공연에 중국 조선민족무용 발전의 성과를 직접 확인하실 수가 있을 것입니다. 선배 안무가들의 혼이 닮긴 작품들은 삶의 진선미를 담아 후세에 전해주고 있고, 그것을 디딤돌로 현재의 안무가들이 성과있게 창작한 훌륭한 작품들을 감상하실 수가 있습니다. 재중 조선민족무용의 고유성과 무용의 풍격을 담아 내었습니다.“ 라고 인솔단장으로 내한하는 연변가무단 예술부단장인 함순녀가 밝혔다.
 
공연은 1부와 2부로 구성이 되었다. ‘원류를 찾아서란 부제가 붙은 1부 공연은 지난 시기의 대표적인 작품들이 초연이 된다. 군무 <꽃분이 시집가네>, 독무 <수양버들>, 군무 <쌀 함박춤>, 5인무 <금파도 출렁이네>, 군무 <푸른숲 설레이네>가 그것. 2부 공연은 새로운 전통의 창조란 부제로 군무 <도라지>, 쌍무 <인연>, 군무 <팔선녀>, 군무 <과원의 꿈>, 군무 <학춤>이 최초로 선을 보인다.
특별 게스트로는 재중 조선족 최고의 장새납 명인인 김호윤의 특별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한편 제한된 시간동안 많은 작품을 보여줄 수 없다는 현실적인 한계 때문에 연변가무단의 40년대 초기 시대부터 최근까지의 주요 작품을 공연 사이사이에 영상으로 상연하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했다. 초기 활동 모습이 담긴 희귀 사진도 공개할 예정이다.
최승희 선생과 조택원 선생이 연변 공연을 한 것이 벌써 100년 가까이 됩니다. 그 제자인 박용원 선생이 기틀을 만들고 조득현 선생이 살을 붙인 재중 조선민족무용이 드디어 온전한 모습으로 한국 관객을 만난다니 같은 무용인으로 설레입니다. 남과 북의 민족무용을 자체적으로 수용 발전시켜 스스로 정체성과 고유성을 만들어 내가고 있는 재중 조선민족무용에서 21세기 통일무용의 전형을 찾아 볼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 더욱 기대가 됩니다.” 이번 공연을 주최한 한국민족춤협회의 장순향 이사장의 소회이다.
본 공연의 의의를 더욱 배가하기 위해 공연과 연계한 지상 세미나도 마련을 하였다. <연변예술- 춤으로 만나다>란 주제로 열리는 지상 세미나에는 중국 측에서는 함순녀 예술부단장이 기조발제를 하고 연변가무단 책임안무가이자 국가1급 연출가인 김희와, 연변대학 예술학원 무용학부장을 역임한 한룡길 교수가 발표를 한다. 한국 측에서는 김채원 박사와 무용 평론가 채명이 발제를 맡았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남북문화예술교류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한국민족춤협회(이사장 장순향)가 주최하고 ()한국민족춤협회(이사장 장순향)와 비영리단체 예연재(대표 정혜진)가 공동주관 한다.
본 공연티켓은 124일부터 인터파크(http://ticket.interpark.com/ )를 통해 구할 수 있다.
VIP100,000/R50,000/S30,000(전석 조기예매 및 학생 50%할인)
문의 010- 5312-2936(변우균)/02-742-0998
 
ㅇ공연장 찾아가는 길: 지하철2호선 아현역 2번출구 북아현동방향으로 500m올라감
(마을버스5.6번 이용)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해란강의 여령들- 그 70년의 여...
2
[종합]한국에서 아시아를 찾다 "...
3
[최종엽 칼럼] 중국동포 그들은 ...
4
[기획탐방] 경주시 성건동 고려...
5
건설업취업교육 변경안내 등 외...
6
C-3-8 중국국적동포, 조기적응프...
7
(사)글로벌드림다문화연구소 안...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