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중국동포 혐오는 한국사회의 '꼴부견' 아닌가?

[사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재한 중국동포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 2020.02.15. 08:28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발로 중국인과 중국동포에 대한 기피현상과 혐오발언이 극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5일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 위원장은 "중국인과 중국 동포에 대한 혐오를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면서 우리 사회가 혐오 문제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본 한국사회의 중국동포 기피현상은 한마디로꼴부견이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이다.
식당에 들어오면서 종업원이 한국인인지 중국동포인지 묻고 중국어가 들리면 그냥 자리에서 일어나 가버리는 경우도 있고, 중국동포에게 아이 보육을 맡기는 것을 꺼리는 워킹맘들 때문에 정부의 아이돌봄서비스에서 수만건의 중복 결제가 발생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는 일도 발생했다.

간병과 노인·아이 돌봄, 가사도우미, 식당 등 업계에서는 인력의 40~60% 정도를 중국동포에 의존하고 있다. 이런 현실에서 너무 일방적이고 막무가내식 중국동포 기피와 혐오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같다. 이로 인해 생계위협을 받고 있는 중국동포들이 생기고 있다는 것이 안타깝고 말문을 막히게 할 뿐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은 국내 장기체류 중인 중국동포나 내국인은 하등의 다를바 없다. 중국동포는 내국인과 같은 음식문화, 생활습관을 갖고 있다. 그러기에 가사도우미, 한식당에서 내국인처럼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중국에서 바이러스가 발생했다고 해서 중국동포에게 너무 과잉반응을 하는 것 아닌가! 중국동포 집거지에 대해 근거없는 괴담을 퍼뜨려 상인들 고충이 이만저만 아니다. 이로인해 차별금지 혐오방지법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이다.

모국(母國)인 한국사회가 중국동포들에게 더 이상 마음의 상처를 주지않기를 바란다.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유투브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7월 16일부터 외국인·재외국민 ...
2
코로나바이러스 긴급방송, 중국...
3
[뉴스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4
원코리아, 다문화가족과 중국한...
5
오늘의 뉴스(2월17일), 코로나 ...
6
한국언론에 비친 이주의 중국동...
7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법무부, ...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