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코리안리서치센터, 미주한인 “북한 핵위협 존재” 76.6% 인식 “북한주민 인도적 지원” 70% 찬성

한반도 상황에 대해 미주 한인들의 생각을 묻다

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 2019.06.11. 15:42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주 한인들은 76.6%북한 핵위협 존재한다고 응답하면서도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70%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25전쟁을 경험하지 않은 미주한인 2세들이 통일을 위해서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는 의견이 48.2%로 나타나 1세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는 한국일보 창간 52주년 특집으로 코리안리서치센터(원장 주동완)가 미주한인들에게 한반도 상황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여론조사 결과에서 나왔다.
코리안리서치센터는 지난 510~15일까지 뉴욕, 뉴저지, 커네티컷, 펜실베니아, 델라웨어까지 주로 미 동북부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들을 대상으로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그리고 인도적인 지원 및 평화와 통일 문제 등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220명이 참여하였고 응답내용을 한국어권(1)과 영어권(2)로 나눠 비교분석한 결과를 지난 68일 발행한 미주한국일보 지면에 게재하였다.
 
북한의 핵위협 존재에 대해서는 미주한인 1세와 2세 그룹이 각각 77.1%75.4%로 비슷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핵위협에 대한 인식의 정도가 1(41.8%)2(14%) 보다 더 극심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미국정부의 경제제재 대응 관련 긍정적인 응답이 64.1%, 부정적인 응답은 28.2%로 각각 조사돼 북핵 문제 관련 미주한인들의 보수적인 성향이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164.2%, 2세는 85.7%가 찬성한다고 대답해 미주 한인 대다수(70%)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세의 경우 69.6%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답해 1세의 27.8%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대해서 미주 한인들은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통일을 해야 한다는 의견(42.1%) 보다는 평화를 더 우선(57.9%)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났다. 주목할 것은 통일을 위해서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는 인식이 1세는 39.8%인 반면, 2세는 48.2%로 나타나 1세보다는 2세들이 통일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는 점이다.
 
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유투브방송]탈북여성 한송이의 ...
2
[오늘의 논평] 유투브방송 ‘조...
3
3.1운동 100주년 한중일 원코리...
4
[오늘의 논평(2)] 중국동포 조선...
5
[긴급방송] 한송이 탈북여성 막...
6
방문취업(H-2) 동포 조기적응프...
7
“숨겨진 폭탄”, 도화선에 불을...

현재접속자 (명)